[인권교육, 살짝쿵] 일방적 도움이 아니라, 평등을 원한다!

생생토크를 진행할 때 가장 세심하게 고려하는 것은 당사자들의 서사를 고통을 전시하듯이 흘러가지 않게 하는 것과 청자들이 들으면서 ‘마음 아파하고 안타까워하지만’ 동시에 자기 삶과의 거리를 측정하며 딱 ‘거기’에서 멈추어버리게 하지 않도록 하는 것입니다.

[인권교육, 살짝쿵] 국가인권위 결정례, 그 너머까지 한 걸음 더
인권교육에서 국가인권위 결정례 활용하기

모르는 사람들뿐인 낯선 공간에서 휴대전화만이 유일하게 친구가 되어주고 ‘세계와 연결되어 있다는 감각’을 유지시켜 줄 수 있다는 점을 환기할 때 참여자들도 보다 깊이 환자의 상황과 함께 왜 권리여야 하는지 느끼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인권교육, 살짝쿵] ‘노동이 뭐예요?’란 질문을 두려워하지 말자
- 나의 노동을 낯설게 보는 질문을 만날 때

‘근로’를 ‘노동’으로 바꾸자는 개헌 논의가 한창이다. 제헌헌법에 들어 있던 노동이 사라진 지 오래다. 헌법에서만 사라진 게 아니라 사람들의 의식 속에서도 함께 사라졌다. 한순간에 사라진 게 아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