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한문장] 한 발자국의 몰락이 어떤 도약보다 의미심장하다
<다음 세대를 위한 병역거부 길라잡이-현민의 병역거부 소견서> _『맑스를 읽자』 (고병권 외 저, 2010)

아마도 병역거부는 내가 지닌 안전한 위치와 거리조절 능력, 그 밖의 자원을 상당히 박탈할 것이다. 그리고 이때 생긴 상처는 쉽게 지울 수 없으면서 오랜 세월 감당해야 할 것으로 남을지도 모르겠다. …… 즉 병역거부는 몰락의 순간이다. 하지만 나는 몰락을 기꺼이 선택함으로써, 내게 부착된 권력을 백일하에 드러내고자 한다. 그것이 찰나에 불과할지라도. 나는 이를 통해 개별적인 삶에서 벗어나기를 소망한다. 그리고 나의 삶을 다른 이들과 포갤 수 있는 위치에 이르고 싶다. 물론 그것을 낭만적으로 생각해서는 금물이다. 유쾌한 경험이 될 순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때의 삶은 운명일 수 있다. 나는 이제 병역거부자라고 불리는 전혀 새로운 삶으로 이주한다.

겨우 딛던 자리에서 벗어나 한 발자국 내려왔을 뿐이다. 아래로 한 발을 딛는 데 이토록 힘이 들고 오랜 시간이 걸릴 줄은 몰랐다. 그동안은 위로만 시선을 향했지, 아래에도 발을 디딜 수 있는 세계가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그래봤자 한 번인데. 하지만 지금 내겐 이 한 발자국의 몰락이 이전의 어떤 도약보다 의미심장해 보인다.

– 『맑스를 읽자』 (고병권 외 저, 2010) 중 <다음 세대를 위한 병역거부 길라잡이-현민의 병역거부 소견서>

 

나의 최애 SNS는 페이스북이다. 예전 일간지 구석에 실리던 ‘오늘의 역사’와 비슷한 성격의 서비스메뉴, ‘과거의 오늘’을 특히 좋아한다. 1년 전 혹은 몇 년 전의 오늘, 내가 했던 고민을 떠올리기 좋아서다.

3년 전인 2016년 3월 어느 날, <다음 세대를 위한 병역거부 길라잡이-현민의 병역거부 소견서>에 대해 어느 페이스북 친구가 쓴 글을 내 타임라인으로 끌어왔었다. 오늘 고른 문장도 그 소견서에서 발견한 것이다.

‘피해/생존과 자부심, 몰락과 자부심을 연결’하는 것에 대해 고심하던 페이스북 친구의 글을 읽다가 나는 피해자, 생존자, 혹은 낙오자 중 어디쯤 있는지 생각해 본다. 말 잘하고 글 잘 쓰고 일 잘하고 육아도 거뜬히 해내면서, 주변의 누구에게나 친절하고 폐 끼치지 않는 좋은 사람이 되는 일은, 이렇게 나열해서 글로 쓰는 것만큼이나 숨차고 닿기 어려운 것인데……. 그것을 희망했고, 그 희망은 당연했다.

요즘 ‘적당히 살면 정말 안 될까’에 대한 메모를 종종 쓰다가, 무슨 일이든 너무 잘하려고 애쓰지 않는 ‘적당한 존재’가 되기로 문득 마음먹었다. ‘의미심장한 한 발자국의 몰락’을 향하는 나만의 시도가 될 수도 있겠다.

 

*작성: 림보(활동회원)

텔레그램 채널구독

인권교육센터 들이 운영하는 텔레그램 채널을 구독하시면 들의 최신 소식을 가장 빠르게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