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보건 인권교육의 첫 시작 잘 시작해보아요

정신장애인의 인권을 보호하고 정신질환 치료와 사회복귀 관련한 사항을 정해놓은 법으로 정신보건법이 있지요. 최근 정신보건법에 정신보건 관련 기관종사자에 대한 인권교육이 의무화되어 이번년부터 시행되고 있답니다.
그런데 전국의 정신보건 기관종사자들에게 인권교육을 갑자기 진행하려 하니, 인권교육을 진행할 진행자가 부족한 상황이 되었지요. 이에 보건복지부에서는 한국정신사회재활협회와 국가인권위원회, 전국 국공립정신병원 및 정신보건 관련 기관에서 인권교육 강사 양성 과정을 진행하거나, 진행할 예정에 있지요. 인권교육센터 들에서는 한국정신사회재활협회에서 주관하는 6월 18일, 19일 이틀간의 강사양성과정에 ‘인권감수성’과 ‘인권교육 방법론’ 강의를 맡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100명 가까이 되는 인원을 세 반으로 분반해서 두 개의 강의에 6명의 활동가가 참여하게 되었죠. 3시간의 교육을 진행하면서 가장 아쉬웠던 것은 양성과정 전체 프로그램이 인권에 대해 함께 토론하고, 얘기하는 시간이 너무 부족하지 않은가의 문제의식을 가지게 되었답니다. 들에서 진행한 인권교육 이외엔 토론회나 강의방식으로 진행되면서, 참여자들이 자신들의 생각을 풀어내는 것이 없어서 그랬는지, 인권교육 방법론을 진행해야 하는데, ‘인권’에 대한 원칙이나, 쟁점에 대한 토론들이 메인으로 진행되어 주객이 전도된 것이 아닌 가 싶었답니다. 9월에 진행할 2차 교육에서는 강사 양성 과정 전체에서 참가자들이 자신들의 의견을 얘기하고 함께 토론하는 방식이라면 어떨까 하는 고민이 생겼답니다. 정신보건 종사자 인권교육의 첫 단추를 낀 것은 분명히 의미가 있는 내용이지만, 실내용을 어떻게 잘 채울지 함께 고민해봐야 할 것 같아요.

– 토리(활동회원)

텔레그램 채널구독

인권교육센터 들이 운영하는 텔레그램 채널을 구독하시면 들의 최신 소식을 가장 빠르게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